늑대다!

|



설날을 맞아 '늑대다!'를 돌려봤다.


기본적으로는 서로 정체를 숨기고 있다는 점에서 마피아류 게임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정체가 탄로난다고 탈락하거나 불이익이 있는 게임은 아니기 때문에(심지어 양치기는 금방 탄로나기 쉬운 편) 추리 게임으로 분류하는게 맞다.

점수 체계도 목표한 정체의 사람을 맞추거나 틀리는 것에 기반하므로 추리 게임의 범주이긴 하나 약간 다른 점은 플레이어들이 규칙에 의한 '거짓말'이 가능하다.




각 플레이어의 정체 카드는 위에 나오는 7종류의 카드를 사용하며(기본 게임 기준) 각 플레이어가 될 수 있는 정체의 종류는 양,사냥개,사냥꾼,양치기,늑대의 다섯 종류이다.


게임을 시작하면 정체 카드 두 장을 받는데 이 중 높은 숫자 카드가 자신의 진짜 정체이다(그러므로 양 카드가 들어왔다고 해서 양이 자신의 정체가 될 확률은 그닥 높지는 않은 편이다).


게임 중에는 플레이어들끼리 자신의 차례에 다른 플레이어의 정체 카드를 들춰보고 본 결과를 토큰으로 표시하면 되는데(즉 본 결과를 공유) 여기서 중요한 점은 자신이 본 것과 상관없이 왼쪽 위에 표시된 정체를 토큰으로 표시한다. 그러므로 아래에 있는 세 장을 본 경우에는 물음표로 토큰을 놓아 다른 사람들이 알지 못하게 한다. 그리고 상급자 게임에서는 물음표 대신 실제 정체와 왼쪽 위의 동그라미의 캐릭터가 다른 카드들로 대체되므로 더욱 혼란을 가중시킨다.


또한 자신이 양치기일 경우는 다른 사람의 카드를 보았을 때에 물음표가 아닌 경우는 무조건 늑대로 토큰을 표시해야 한다. 그러므로 적은 수의 인원이 게임을 할 때는 늑대가 한 마리 밖에 없으므로 양치기의 정체가 금방 들통나긴 하지만 어차피 양치기에게 가는 불이익은 없으며, 양치기를 목표로 하는 캐릭터는 존재하지 않으므로 큰 문제는 아니다 -_-;

반대로 양치기는 자신이 본 정보를 타인과 공유하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유리한 위치를 점할 수도 있다고 볼 수 있지만... 일단 캐릭터중 양을 찾기가 가장 힘들다고 볼 수 있으므로 나름대로 밸런싱이 되어 있다(그러므로 양을 찾는 캐릭터는 양치기와 늑대밖에 없으며 늑대는 양만 찾으면 된다).


카드 분배상 특정 캐릭터가 존재하지 않는 경우도 있는데 이 때는 없다는 것을 추리해야 하므로 눈치보다는 아무래도 분석력이 뛰어난 것이 유리한 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추리의 단서는 남이나 자신이 본 정체 카드의 정보 뿐 아니라 질문 카드를 이용한 것도 있는데, 질문 카드는 '니 카드 중에 x가 있냐'라고 묻는 것과 '너의 정체가 a,b,c중 하나냐'라고 묻는 두 종류가 존재한다. 답변자는 당연히 거짓말은 하면 안 된다. 이 정보도 공유되므로 기본 게임은 두어판 해보면 어느 정도 쉽게 익숙해진다. 거의 두세턴 돌면 빠른 사람은 파악이 완료되는 수준.


게임은 두 사람이 '추리'를 선언하면 끝나며 두번째 사람이 '추리'를 선언할 경우 나머지 사람은 자동적으로 추리를 해야 한다(추리 선언시 '할아버지의 명예를 걸고, 수수께끼는 모두 풀렸어' 등을 선언하는 것도 괜찮다 -_-;;;). 선언하지 않은 사람은 자신이 없는 경우 추리 포기를 해도 된다. 포기한 사람은 점수가 없지만 추리가 틀렸을 경우에 받는 페널티도 없다.

추리가 틀린 사람은 실수 토큰을 받는데 이걸 두 개 받는 사람이 생기면 게임이 끝난다. 혹은 3라운드까지 게임을 진행한다.


가족용으로나 친구들과 가볍게 하기에도 아주 좋은 게임인 듯. 근데 보드게임긱 순위는 왜 이리 낮은겨....

그리고 4인용의 경우는 가상 플레이어 한 명을 두고 하는 방식이라 (4인도 할만 하지만) 가급적 5인 이상, 사람이 많을 수록(최대 8인) 재미있을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Hobby > Board Gam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늑대다!  (0) 2015.02.23
Walk the Plank!  (0) 2014.03.27
모이터러  (0) 2014.01.08
Village  (0) 2012.12.28
Trackback 0 And Comment 0

C++의 생성자 호출시 내부에서 다른 생성자 호출

|
C++은 Java처럼 this를 인스턴스 내부에서 제공하지만 막상 this를 이용한 다른 생성자 호출은 불가능하다.

그런 경우에 쓸 수 있는 간단한 팁을 몇 가지 정리한다.
(출처 : http://stackoverflow.com/questions/308276/c-call-constructor-from-constructor)


1. 인자에 default value 지정

public:   Foo(char x, int y=0);

위와 같은 식으로 인자에 default 값을 지정해 주면 생성자 호출시 인자를 하나만 줄 경우 y값은 자동으로 0이 전달된다.
이 방법은 다른 언어들(python, ruby)에서도 볼 수 있는데 인자 갯수가 많을 경우 뭘 생략했는지 컴파일러가 판단하기가 어려우므로 맨 뒤에서부터 생략되는 것으로 가정한다(고 알고 있다).


2. 공통적으로 쓸 수 있는 init() 함수를 하나 만들어 두고 각 생성자에서 값을 적당히 조정하여 init()을 호출한다.

3. C++11 이후로는 다른 생성자 호출이 가능하다. C++은 한 회사가 매니징 하는 Java와는 달라 거의 표준이 바뀌지 않았지만 최근에는 급변하는 프로그래밍 언어 트렌드를 반영하여 새로운 표준이 만들어지는 추세다.

C++11 이후로는 아래와 같이 다른 생성자 호출이 가능하다.

Foo(char x, int y) {}

위와 같은 생성자가 있을 경우 int 인자만 쓰는 생성자를 따로 만들고 싶다면,

Foo(int y) : Foo('a', y) {}

이런 방식으로 다른 생성자 호출이 가능하다.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0

중국 여행기... 아니 출장기 -_- #2

|

비자 얘기를 약간 더 하자면....

검색하면 다 나오는 얘기지만 중국은 갈 때마다 반드시 비자가 필요하다.


자주 갈 일 없으면 단수 비자를 끊으면 되는데 이건 1회용 비자라고 보면 되겠다. 체류 기간에 따라 1~3개월짜리가 있다고... 1달 짜리라고 해서 1달 내에 두 번 들락날락하는 건 불가능하다. 오로지 한 번 -_-;


자주 들락거린다면 복수 비자를 발급해야 하는데 6개월/1년간 여러번 왔다갔다 할 수 있다. 하지만 한 번 갈 때마다 30일 이상 체류하지는 못 한다는 점...


(중국이 아닌 무비자로 갈 수 있는 나라라도 보통 90일 넘게 있을 수는 없는 걸로 암)


보통 여행사에 대행해서 발급하면 되고 발급에 4~5일 걸리지만 급행으로 이틀 정도만에 받을 수도 있다. 물론 발급 비용은 더 비쌈...-_-;

나같은 경우는 단수 비자 급행으로 11만원이 들었다.


각설하고... 항저우에서의 첫날밤이 지나고 아침.

호텔인데 그래도 조식 부페는 먹어줘야지...


5성급 호텔이라 레스토랑도 제법 으리으리했다.

미국 갔을 때의 조식 부페는 10평 남짓한 공간에서 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여서 토스트나 먹었는데 ㅎㅎ 





하지만 먹고 싶은 건 별로 없었다 -_-;;

토스트랑 시리얼을 빼고는 다 중국사람 취향의 나물 볶음이나 만두 같은 것들이라.... 이게 아침인지 점심인지...-_-;


그리고 사무실로...

사무실은 호텔에서 버스 3 정거장 거리였는데... 그냥 걸어갔다 -_-;

왠지 버스를 타자니 뭔가 불안해서... 영어도 어차피 안 통하고 버스 요금이 얼만지도 모르겠고 잔돈도 없고 기타 등등...


근데 날씨가 더워서 걸어가는 것도 별로 좋은 선택은 아니었다.

어차피 첫 날이고 그냥 시내 구경하는 셈으로 걸어갔던 거긴 하지만...



항저우는 사람들이 자전거를 많이 타고 다닌다. 자전거 중에 모터가 달린 전동 자전거 비율도 꽤 높다.

그리고 자전거가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_-;

넋놓고 거리를 걸어다니다가는 언제 전동 자전거에 부딪칠 지 모른다 ;;;


자전거 도로도 비교적 잘 된 편인데 왜 자전거는 인도로 다니고 사람도 자전거 도로에 막 다니는지...

건널목 몇 번 건너다보니 이건 완전 헬이다. 파란 불이 되면 오토바이/자전거랑 사람들이 마구 엉켜서 짜증이 확...



자전거 얘길 떠나서...


항저우의 거리는 상하이 만큼은 아니지만 비교적 번화하고 깨끗한 편이었다.

흔히 중국을 못 산다고 생각하지만 중국의 대도시들은 정말 그런 편견을 없애준다. 고속 열차도 그랬었긴 하지...ㅎㅎ




그리고 당연히... 기본 물가는 싼 편.

버스비는 350원 정도, 펩시콜라 한 캔이 500원 정도.


메시입니다


하지만 KFC나 스타벅스, 아이폰 가격은 한국과 비슷...-_-;;;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폰 들고 다니는 사람은 의외로 많아서 한 번 물어봤더니 몇달치 월급 털어서 사는 사람이 많다고...

여자들 명품백 사는 심리랑 비슷하다고 보면 되겠다 -_-


그리고 점심시간...


이것들(중국 지사 직원들)은 기대를 저버리고 사무실로 도시락을 시켰다 -_-



비주얼은 더 실망스러웠다 -_-;;;

케이스도 이건 뭐... 집에 있는 플라스틱 반찬통을 쓴 줄 알았다 -_-;;


그래도 맛은 썩 나쁘지는 않았다. 한국에서 장사해도 완전 망하지는 않을 듯... 아, 케이스는 좀 바꾸고...-_-;;

케이스가 위생적으로 불량해 보이거나 하진 않았지만 왠지 도시락을 맛없어 보이게 하는 느낌...? ㅡㅡㅋ


퇴근 시간이 되어서 최근하고 어제의 그 중국 친구와 저녁 식사를 하게 되었다.

그 친구 이름은 제리인데 영어 할 줄 아는 중국인들은 대부분 영어 이름을 따로 갖고 있다. 제리도 물론 본명은 따로 있고...

제리는 중국인 중에서도 영어를 상당히 잘 하는 편이다. 중국지사 직원들 중에서도 제리만큼 잘 하는 사람은 드물긴 하지만... 미국 회사라서 정도 차는 있을 지언정 여튼 거의 전원이 영어를 할 줄 안다 (제리도 원래 우리 회사 직원이었다).


여기서 몇 가지 한국 대중들에게 떠도는 몇 가지 설이 있는데...



중국어와 영어는 어순이 같아서 영어를 잘한다?


어순이 같은 건 맞다. 사자성어 같은 걸 보면 한국말과는 어순이 반대임을 알 수 있다. 다른 예로 한국에선 '흡연금지'라고 쓰지만 중국에는 '금지흡연'이라고 표시되어 있다(물론 한자로).


하지만 그렇다고 중국 사람들이 영어를 쉽게 배우는 건 아니다. 택시기사는 레프트 라이트 에어포트도 모르는데 뎅장...ㅡ.ㅡ;;


한국 사람들은 일본어를 쉽게 배우나 그럼? 초반에는 쉬울 수 있지만 꼭 그런 것도 아니다. 게다가 일본어는 단어가 한국말과 비슷한게 많아서 영어-중국어보다는 더 쉬울 수도 있다. 그럼에도 일본말 잘 하는 사람 찾기는 드물다. 애니와 게임으로 일어를 배우는 오덕들을 빼고는... 아, 나도 일어를 그렇게 배웠군 ㅎㅎㅎ (글자만)


제리한테 물어 본 바로는 대학교에서의 영어 교육이 제법 엄한 편이라고 한다. 영어 수업하면 나와서 영어로 발표시키고 서로 토론시키고 그런다고...-_-;

한국에서 영어 수업이야 뭐.... 거기 비하면 장난이지 ㅡ.ㅡ; 게다가 대학교에서는 영어 교육을 따로 한다고 해도 회화 정도 약간?


한 마디만 하면.... 제리는 미드 프렌즈 전 시즌을 네 번 봤다고 한다 -_-; 마지막 한두 번은 자막없이...


다른 나라 말을 배우는 건 역시 쉽지 않다.



중국 사람들은 야후 창업자였던 제리 양 때문에 제리라는 이름을 즐겨 쓴다?


나도 처음에 이 얘기 듣고는 설득력이 있다고 생각했다 (내가 아는 중국인 제리는 얘 말고도 또 있다).

그래서 이것도 제리한테 물어본 적이 있었는데 답이 가관이었다.


"그 사람 영어 이름이 제리였어? 우리는 중국 이름으로 불러" -_-;;


이것도 낭설이다...



여튼 저녁 식사는 점심에 비해 매우 거하게 했다. 한화로 4만원쯤 나왔나?

내 돈 아닌데 뭐...-_-; (출장비)


메뉴를 봐도 내가 모르니 음식은 제리가 골랐다.

어쩌다 보니 돼지고기 요리가 쫌 많았다.


저녁 식사 사진을 마지막으로 이번 편은 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2
prev | 1 | 2 | 3 | 4 | ··· | 63 |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