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대다!

|



설날을 맞아 '늑대다!'를 돌려봤다.


기본적으로는 서로 정체를 숨기고 있다는 점에서 마피아류 게임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정체가 탄로난다고 탈락하거나 불이익이 있는 게임은 아니기 때문에(심지어 양치기는 금방 탄로나기 쉬운 편) 추리 게임으로 분류하는게 맞다.

점수 체계도 목표한 정체의 사람을 맞추거나 틀리는 것에 기반하므로 추리 게임의 범주이긴 하나 약간 다른 점은 플레이어들이 규칙에 의한 '거짓말'이 가능하다.




각 플레이어의 정체 카드는 위에 나오는 7종류의 카드를 사용하며(기본 게임 기준) 각 플레이어가 될 수 있는 정체의 종류는 양,사냥개,사냥꾼,양치기,늑대의 다섯 종류이다.


게임을 시작하면 정체 카드 두 장을 받는데 이 중 높은 숫자 카드가 자신의 진짜 정체이다(그러므로 양 카드가 들어왔다고 해서 양이 자신의 정체가 될 확률은 그닥 높지는 않은 편이다).


게임 중에는 플레이어들끼리 자신의 차례에 다른 플레이어의 정체 카드를 들춰보고 본 결과를 토큰으로 표시하면 되는데(즉 본 결과를 공유) 여기서 중요한 점은 자신이 본 것과 상관없이 왼쪽 위에 표시된 정체를 토큰으로 표시한다. 그러므로 아래에 있는 세 장을 본 경우에는 물음표로 토큰을 놓아 다른 사람들이 알지 못하게 한다. 그리고 상급자 게임에서는 물음표 대신 실제 정체와 왼쪽 위의 동그라미의 캐릭터가 다른 카드들로 대체되므로 더욱 혼란을 가중시킨다.


또한 자신이 양치기일 경우는 다른 사람의 카드를 보았을 때에 물음표가 아닌 경우는 무조건 늑대로 토큰을 표시해야 한다. 그러므로 적은 수의 인원이 게임을 할 때는 늑대가 한 마리 밖에 없으므로 양치기의 정체가 금방 들통나긴 하지만 어차피 양치기에게 가는 불이익은 없으며, 양치기를 목표로 하는 캐릭터는 존재하지 않으므로 큰 문제는 아니다 -_-;

반대로 양치기는 자신이 본 정보를 타인과 공유하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유리한 위치를 점할 수도 있다고 볼 수 있지만... 일단 캐릭터중 양을 찾기가 가장 힘들다고 볼 수 있으므로 나름대로 밸런싱이 되어 있다(그러므로 양을 찾는 캐릭터는 양치기와 늑대밖에 없으며 늑대는 양만 찾으면 된다).


카드 분배상 특정 캐릭터가 존재하지 않는 경우도 있는데 이 때는 없다는 것을 추리해야 하므로 눈치보다는 아무래도 분석력이 뛰어난 것이 유리한 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추리의 단서는 남이나 자신이 본 정체 카드의 정보 뿐 아니라 질문 카드를 이용한 것도 있는데, 질문 카드는 '니 카드 중에 x가 있냐'라고 묻는 것과 '너의 정체가 a,b,c중 하나냐'라고 묻는 두 종류가 존재한다. 답변자는 당연히 거짓말은 하면 안 된다. 이 정보도 공유되므로 기본 게임은 두어판 해보면 어느 정도 쉽게 익숙해진다. 거의 두세턴 돌면 빠른 사람은 파악이 완료되는 수준.


게임은 두 사람이 '추리'를 선언하면 끝나며 두번째 사람이 '추리'를 선언할 경우 나머지 사람은 자동적으로 추리를 해야 한다(추리 선언시 '할아버지의 명예를 걸고, 수수께끼는 모두 풀렸어' 등을 선언하는 것도 괜찮다 -_-;;;). 선언하지 않은 사람은 자신이 없는 경우 추리 포기를 해도 된다. 포기한 사람은 점수가 없지만 추리가 틀렸을 경우에 받는 페널티도 없다.

추리가 틀린 사람은 실수 토큰을 받는데 이걸 두 개 받는 사람이 생기면 게임이 끝난다. 혹은 3라운드까지 게임을 진행한다.


가족용으로나 친구들과 가볍게 하기에도 아주 좋은 게임인 듯. 근데 보드게임긱 순위는 왜 이리 낮은겨....

그리고 4인용의 경우는 가상 플레이어 한 명을 두고 하는 방식이라 (4인도 할만 하지만) 가급적 5인 이상, 사람이 많을 수록(최대 8인) 재미있을 것 같다.

'Hobby > Board Gam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늑대다!  (0) 2015.02.23
Walk the Plank!  (0) 2014.03.27
모이터러  (0) 2014.01.08
Village  (0) 2012.12.28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2 | 3 | 4 | 5 | ··· | 15 | next